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축구는 결국에는 독일이 이기는 경기" 명언도 바꿔놓은 한국의 2-0 승리

  • www.dingbo.com
  • 2019-03-07
  • 177人已阅读
简介 "축구는단순한경기이다.22명이90분동안공을쫓아다닌후마지막에더이상독일이항상이기지는않는다.예전버전은과거에만국한되는말이다"2018러
 
"축구는 단순한 경기이다. 22명이 90분 동안 공을 쫓아다닌 후 마지막에 더이상 독일이 항상 이기지는 않는다. 예전 버전은 과거에만 국한되는 말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꺾은 가운데 그 파급력이 적지 않다.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현지시각)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독일을 2대0으로 꺾었다.잉글랜드 국가대표팀 공격수 출신으로 현재는 〈영국방송공사〉(BBC) 등에서 해설자로 활동하는 게리 리네커는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끝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아래와 같은 글을 남겼다."축구는 단순한 경기이다. 22명이 90분 동안 공을 쫓아다닌 후 마지막에 더이상 독일이 항상 이기지는 않는다. 예전 버전은 과거에만 국한되는 말이다"리네커의 이 글은 1990년,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으로 이탈리아월드컵에 출전해 독일과의 4강전에서 패한 후 남긴 자신의 "명언"을 수정한 것이다.당시 리네커는 "축구는 단순한 경기이다. 22명이 90분 동안 공을 쫓아다닌 후 결국 독일이 이긴다(Twenty-two men chase a ball for 90 minutes and at the end, the Germans always win)"라고 말한 바 있다.
"축구는 단순한 경기이다, 22명이 82분 동안 공을 쫓아다닌 후 독일이 한 명을 내보내고, 다시 21명이 13분 동안 공을 쫓아다니다가 어떻게든 독일이 결국 이긴다"
앞서 리네커는 독일이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한명이 퇴장당하고도 2-1로 역전승을 거둔 경기에서 "축구는 단순한 경기이다, 22명이 82분 동안 공을 쫓아다닌 후 독일이 한 명을 내보내고, 다시 21명이 13분 동안 공을 쫓아다니다가 어떻게든 독일이 결국 이긴다"고 적은 바 있다.하지만 리네커의 "축구는 결국 독일이 이기는 스포츠"라는 농담은 27일 한국과의 조별리그 경기 이후 정반대의 결말로 수정되게 됐다.뉴스팀 ace2@segye.com사진=리네커 트위터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세계일보

, 1, 0, 8);

文章评论

Top